경주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견기업 투자

wpx_zp

자동차 공장 내부

경주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견기업 투자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최근 덕일산업㈜와 함께 경주시청에서 중요한 협약식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이달희 경상북도 경제부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그리고 덕일산업㈜의 유기덕 대표이사가 참석하였습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차량용 전장부품 생산공장의 건립에 관한 것입니다.

이 투자협약에 따라, 덕일산업㈜는 오는 2026년까지 검단일반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약 20,000㎡의 부지에 총 450억 원을 투입하여 차량용 시트 파워 모듈 스위치 및 내연기관 차와 전기차를 위한 전기전자 제어기 부품을 제조하는 공장을 설립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약 80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1993년에 설립된 덕일산업㈜는 자동차용 전기·전자 부품을 제조하는 회사로서, 국내에서는 현대자동차그룹(HKMC), 다스, 리어코리아, DSC, 현대엠시트, 현대트랜시스 등을 주요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습니다. 또한 해외 시장에서는 GM, 도요타, 테슬라, 스텔란티스, 타타모터스, 리비안 등과 거래하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현재 경기도 평택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화성에는 연구소가, 필리핀에는 생산 법인이 위치해 있습니다.

덕일산업㈜는 매년 자사 매출의 10% 이상을 연구개발(R&D) 분야에 투자하며, 2020년 이후 전기차 부품 시장에도 적극 대응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 유명 자동차 제조사인 테슬라, 리비안, 폭스바겐 등과 납품 계약을 맺으며 월 200만 개 이상의 전동 스위치를 생산하는 성과로 이어졌습니다. 이와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에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경주시와의 투자 협약을 통해, 덕일산업㈜는 경주시 안강지역을 중심으로 자동차 부품 산업의 클러스터를 확장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는 경주 외동지역에 집중된 자동차부품 산업을 경주 북부권으로까지 확대하여, 경주시 전역에 걸쳐 자동차부품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덕일산업㈜의 유기덕 대표이사는 “경주공장에는 엄격한 품질 관리와 선진화된 생산라인, 국제규격에 부합하는 실험 장비를 갖추어 운영하며, 매년 20% 이상을 R&D에 재투자해 세계 최고의 기술 중심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신설되는 공장에는 경주시민을 우선적으로 채용하여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달희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산업의 발전 주기가 빠르며, 끊임없이 도전하고 변화하는 기업만이 살아남는다”며 덕일산업㈜의 적극적인 투자 필요성을 인정했습니다. 그는 덕일산업㈜이 전장부품 분야에서 세계 1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3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중견기업인 덕일산업㈜는 이번 투자를 통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