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wpx_zp

삼성전자 스마트폰

삼성전자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올해 초부터 삼성전자가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리더 자리를 애플로부터 되찾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DC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에 출하된 스마트폰이 6천10만 대로, 시장 점유율 20.8%를 차지하며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반면, 애플은 같은 기간 동안 5천10만 대를 출하하여 17.3%의 점유율을 기록, 지난해 마지막 분기에 이어 1위 자리를 삼성전자에 넘겨주었습니다. 지난 4분기에는 애플이 24.7%, 삼성전자가 16.3%의 점유율을 보였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와 애플 사이의 점유율 격차는 지난해 1분기의 1.8%포인트에서 올해 1분기에는 3.5%포인트로 거의 두 배 가까이 확대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말에 출시된 갤럭시 S24 시리즈의 우수한 판매 성과와 갤럭시 AI 제품군의 인기를 바탕으로 좋은 실적을 거두었습니다. 반면, 애플은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과 미국 정부로부터 제기된 반독점 소송 등 여러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애플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6% 감소한 반면, 삼성전자는 0.7% 감소에 그쳐 애플보다 감소 폭이 훨씬 적었습니다.

삼성전자와 애플을 제치고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인 샤오미(14.1%), 트랜션(9.9%), 오포(8.7%)가 각각 3위에서 5위까지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IDC의 리서치국장 나빌라 포팔은 “상위 5개 기업 간의 경쟁 구도에 변화가 생겼으며, 이러한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샤오미와 트랜션이 빠르게 성장하는 동안 삼성전자와 애플은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삼성전자는 최근 몇 분기 동안 비교적 안정적인 위치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2024년 1분기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8천94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DC는 이러한 3분기 연속 성장이 지난 2년 동안 침체되었던 스마트폰 시장의 회복세를 나타내는 중요한 지표라고 평가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