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순매수 한 달만에 30% 수익 남긴 종목들

wpx_zp

노트북 화면 내 주식 그래프

외국인 순매수 한 달만에 30% 수익 남긴 종목들

외국인 투자자들과 국내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상이한 투자 경향이 두드러지는 현상이 관측되었습니다. 국내에서 저평가된 것으로 여겨지는 저PBR 주식들을 외국인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매입하면서, 한 달여 만에 수익률이 30%대에 이르는 성과를 보여주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정부에서 ‘기업 가치 상승 프로그램’을 발표한 이후 더욱 두드러졌습니다. 이 기간 동안의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과 국내 개인 순매도 상위 종목을 비교한 결과가 머니투데이 등을 통해 보도되었습니다.

한국거래소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외국인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매입한 종목은 현대차로, 매입 규모가 약 1조 5059억원에 달했습니다. 현대차를 비롯해 기아, 삼성물산, KB금융, 하나금융지주, SK스퀘어 등이 외국인 투자자들의 저PBR 주식 순매수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저PBR 주식은 기업의 자산 가치 대비 주가가 저렴해 잠재적인 가치 상승 가능성이 높은 주식을 의미합니다.

반면, 동일 기간 동안 국내 개인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매도한 종목 역시 현대차였으며, 매도 규모는 2조 622억원에 달했습니다. 현대차 외에도 기아, KB금융, 하나금융지주, 한국전력, 삼성생명, 신한지주, SK스퀘어 등이 국내 개인 투자자들의 순매도 상위 10위권 종목에 포함되었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매입한 저PBR 주식들이 30%대의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였습니다. 현대차는 30.95%, 기아는 32.08%, 삼성물산은 38.01%, KB금융은 32.10%, 하나금융지주는 31%, 그리고 SK스퀘어는 35.5%의 수익률을 보여주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발표한 기업 가치 상승 프로그램을 포함하여 여러 요인이 외국인 투자자들을 국내 증시로 유인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곧 발표될 기업 가치 상승 프로그램은 코리아 디스카운트, 즉 국내 증시의 저평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준비한 정책입니다. 이 프로그램의 핵심 목표는 기업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지배 구조를 개선하여 기업 가치를 높이는 것입니다.

이 프로그램의 주요 내용으로는 상장사의 주요 투자 지표(PBR·ROE 등)를 비교하여 공시하는 것, 기업 가치 개선 계획을 공표하도록 권고하는 것, 그리고 기업 가치 개선에 우수한 기업으로 구성된 상장지수펀드(ETF)의 도입 등이 포함됩니다.

하이투자증권의 박상현 연구원은 머니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 대한 투자 증가(BUY KOREA)의 배경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하 기대감과 위험 자산에 대한 선호, 국내 수출 경기의 반도체 중심 개선, 그리고 정부의 기업 가치 상승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이 얽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러한 데이터는 국내외 투자자들 사이에서 다른 투자 패턴을 시사하며, 향후 투자 전략에 있어서 중요한 참고자료가 될 것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