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라인 매각 압박 한국 정부의 대처는?

wpx_zp

일본 라인 매각 압박 한국 정부의 대처는?

일본 정부의 네이버에 대한 지분 매각 압박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우리나라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라인야후는 최근 이사회에서 신중호 대표이사와 최고제품책임자(CPO)로서의 그의 퇴임 결정을 발표했습니다. 그는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나게 되었으나 CPO 직책은 계속 유지하게 됩니다. 이에 앞서, 신 대표는 지난 3월 31일 약 3000만 주의 스톡옵션을 포기한 바 있으며, 이러한 결정이 일본 정부의 영향력 하에 이루어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면서 그의 향후 거취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었습니다.

지난해 11월에는 네이버 클라우드가 사이버 공격을 받아 악성코드에 감염되어, 라인야후와 공유하던 일부 내부 시스템에서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총무성은 올해 3월, 라인야후가 시스템 관리를 네이버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어 사이버 보안 대책이 미흡하다고 지적하며, 네이버와의 자본 관계 재검토를 포함한 경영 체제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이는 네이버에게 지분 판매 및 일본 시장 철수 압박으로 해석됐습니다.

현재 라인야후의 주요 주주로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공동으로 설립한 A홀딩스가 있으며, 이 회사가 라인야후 지분의 64.5%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이러한 움직임은 전 세계적인 플랫폼 경쟁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틱톡 금지법’에 서명하며, 틱톡이 내년 1월 19일까지 미국 내 사업권을 매각하라고 명시했습니다. 이 법안에 따라, 새로운 소유주를 찾지 못할 경우 틱톡은 미국 내에서 사용할 수 없게 됩니다. 이에 대해 틱톡은 워싱턴 DC의 법원에 소장을 제출하며, 해당 법안이 미국 수정헌법 제1조에 위배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이 틱톡에 집중하는 이유, 유럽의 디지털 규제 강화, 일본 내각의 라인 획득 시도와 같은 여러 국가들의 행동은 디지털 시대의 국제 정치와 경제에서 중요한 변화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각국은 자국의 이익을 보호하고 국가 안보를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 플랫폼과 기술 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 사이의 대립은 기술 분야에서 특히 두드러지며, 틱톡은 이러한 대립의 주요 전선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미국은 틱톡이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를 중국 정부에 전달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이를 국가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유럽연합(EU)은 개인정보 보호와 디지털 시장의 공정한 경쟁을 위해 GDPR, 디지털시장법, 디지털서비스법 등 여러 규제를 도입했습니다. 이는 유럽 내에서 빅테크 기업의 영향력을 제한하고 소비자의 권리를 보호하려는 시도입니다.

일본에서는 기시다 내각이 라인을 활용하여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는 움직임과 함께, 네이버와 같은 외국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가 논의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과거 닛산-르노 얼라이언스 사태와 비교되며, 국가의 자주성과 경제적 이익을 보호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볼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하여 한국 기업의 권리 보호를 위해 명확한 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필요한 경우 양국 협정에 따라 적극 대응할 계획입니다. 이는 국제적으로 디지털 분야에서의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의지를 보여줍니다.

이처럼 디지털 시대의 국제 관계는 기술과 데이터의 중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더욱 복잡해지고 있으며, 각국은 자국의 안보와 경제적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발언은 국내 기업이 해외에서 겪을 수 있는 불이익을 방지하는 것이 정부의 최우선 정책임을 분명히 합니다. 그러나 그는 현재 상황에서 정부의 적극적 개입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는 국가 간의 이해관계가 얽혀 있고, 네이버와 같은 기업이 중요한 경영적 결정을 해야 하는 민감한 시점에서 정부가 개입하는 것이 오히려 문제를 야기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야당의 비판과 ‘굴욕외교’라는 압박 속에서도 정부는 국익을 위해 신중하게 대응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정부가 현 상황을 경솔하게 다루지 않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국가의 이익을 고려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의 황정아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며, 일본 정부의 압박에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라인 지분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는 것을 ‘적대국에나 할 행태’라고 규정했습니다. 또한, 데이터 패권 경쟁 시대에 라인을 일본에 내주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국내 기업의 해외 사업과 관련된 국가적 차원의 지원과 보호 정책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줍니다. 또한, 글로벌 데이터 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정부가 국내 기업의 해외 활동을 어떻게 지원하고 보호할지에 대한 깊은 고민이 요구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