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칠레 방산전시회 최첨단 무기 공개

wpx_zp

전시회

현대위아 칠레 방산전시회 최첨단 무기 공개

현대위아가 남미에서 가장 큰 방위산업 박람회에 참여했습니다. 이번에 칠레 수도 산티아고 소재 아르투로 메리노 베니테스 국제공항에서 개최된 ‘FIDAE 2024’ 국제 항공우주전시회에서 현대위아는 자사의 최신 박격포 및 기타 첨단 무기 시스템을 선보였다고 11일 전했습니다. 현대위아는 특히 이번 전시에서 ‘기동성이 강화된 화포 시스템’에 대한 홍보에 주력했습니다. FIDAE 전시회는 9일부터 14일까지(현지 시간 기준) 중남미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방위산업 전시회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대위아는 전시회에서 기동성이 크게 개선된 화포의 모형을 전시하여 관심을 모았습니다. 특히, 차량에 탑재해 운반 및 운용이 가능한 경량화된 ‘105㎜ 자주포’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는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과 함께 신속 연구개발 사업을 통해 진행된 프로젝트로, 기존 자주포에 비해 사거리를 확장하고 무게를 줄여 기동성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운용 인력도 포대 지휘관 4명, 화포 운용 인원 3명으로 최소화하여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차량 탑재 가능한 81㎜ 박격포의 목업도 공개했습니다. 이는 보병 부대에서 자주 사용되는 무기 체계로, 소형 전술 차량에 싣고 신속하게 전투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게 설계된 신개념 무기입니다.

차량 이용이 어려운 상황에서는 기존 박격포처럼 분리하여 사용할 수 있는 융통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현대위아는 이 무기 체계의 개발을 올해 안으로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또한, K2 전차와 K9 자주포의 무장 조립체, 해상용 함포, 원격 조종 사격 시스템(RCWS) 등 다양한 무기 시스템을 통해 자사의 기술 역량을 소개했습니다.

현대위아는 이번 FIDAE 전시회를 통해 칠레로의 화포 체계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특히 지난해 체결된 ‘대한민국과 칠레공화국 간의 국방 협력 협정’이 양국 간의 방위산업 협력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협정은 방위산업과 연구개발 분야에서의 협력을 명시하고 있으며, 현대위아는 이미 105㎜ 견인포를 칠레에 수출한 바 있는 성공적인 실적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입니다.

현대위아의 한 관계자는 “남미에서 가장 큰 방위산업 전시회인 FIDAE에 참가하여 현대위아의 첨단 기술력을 세계에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한국과 칠레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함에 따라, 앞으로도 칠레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