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1조원 매출 대비 0.02% 기부금 눈길

wpx_zp

BMW 자동차

BMW코리아 1조원 매출 대비 0.02% 기부금 눈길

BMW코리아가 1조 원을 초과하는 매출을 올린 수입차 업체 가운데 실질적으로 가장 낮은 기부액을 기록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지난해, BMW코리아는 한국 시장에서 총 7만7395대의 차량을 판매하여 수입차 시장에서 판매 1위 자리를 다시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기부금은 2022년 대비 감소하여 전체 매출의 단 0.02%만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BMW코리아의 공식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6조1066억 원으로, 2022년 대비 5.5% 증가했습니다. 이는 BMW코리아가 4년 연속으로 최고 매출 기록을 갱신한 것입니다.

영업이익 또한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2022년 1448억 원에서 47.7% 증가한 2139억 원을 기록했으며, 순이익은 2022년 950억 원에서 1700억 원으로, 무려 78.9%나 급증했습니다. 이처럼 한국 시장에서 상당한 수익을 창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부금은 오히려 감소하여 사회적인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BMW코리아의 기부금은 2022년 18억 원에서 22.2% 줄어든 13억8106만 원으로, 이는 매출액의 0.02%, 영업이익의 0.6%에 해당하는 금액입니다.

반면, BMW에 판매 1위 자리를 내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는 상황이 다릅니다. 이 회사는 기부금을 2억4000만 원 증가시켜 총 31억 4000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이러한 차이는 두 회사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접근 방식에서 뚜렷한 대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우디, 폭스바겐, 벤틀리, 람보르기니를 포함하는 폭스바겐그룹코리아와의 비교를 통해 BMW코리아의 기부 행위가 얼마나 미비한지 알 수 있습니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매출이 1조9440억 원으로 2022년 대비 15%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기부금을 2배 이상 증액하여 28억7464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매출 대비 기부금 비율 뿐만 아니라 절대 금액 면에서도 기부금이 지나치게 적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습니다.

한편, 지난해 1조11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린 볼보자동차코리아는 기부금으로 12억 원을 지출했습니다. 이는 전년 대비 약 50% 증가한 것으로, 영업이익의 23%에 해당하는 금액입니다. 영업이익 대비 기부금 비율을 비교할 때 볼보자동차코리아의 기부율은 BMW코리아보다 약 38배 높습니다.

이와 같이 1조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기업 중에서 BMW코리아가 가장 적은 기부금을 낸다는 것은 명확해 보입니다. 사회적 기여 활동을 강조하며 비영리 재단인 BMW코리아 미래재단을 설립했다는 홍보에도 불구하고, 실제 기부 액수는 그 명성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BMW코리아는 기부금 지출에 인색한 반면, 배당금 지급에는 손을 크게 펴고 있습니다. 네덜란드에 위치한 모회사인 BMW 홀딩 B.V에 약 242억 원을 배당했다고 공시하였습니다. 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기부 문화에 대한 BMW코리아의 접근 방식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게 만듭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