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주택 부실 시공 차단 건설방안 공개

wpx_zp

아파트 건설 현장

LH 공공주택 부실 시공 차단 건설방안 공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건설 현장의 부실 시공을 차단하고 공공주택의 품질 개선을 위해 새로운 조치를 취합니다. 이에 따라, ‘품질관리처’ 및 ‘스마트건설처’가 새롭게 마련됩니다. 아울러 구조적 결함을 일으킨 업체는 입찰에서 제외시키고, LH 출신 인력이 포함된 업체에 대해서는 심사 과정에서 불이익을 주어 공정한 경쟁을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LH는 21일, 공공주택의 품질을 제고하고 부실 시공을 뿌리 뽑기 위한 혁신적인 건설 방안을 공개했습니다.

이를 위해 LH는 발주 기관으로서의 책임을 강화하고 현장 중심의 원스톱 품질 검증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본사에 ‘품질관리처’를 설립하고, 각 지역본부에는 품질 전담 부서를 신설할 계획입니다.

주요 건축 자재의 품질 검사와 레미콘 등에 대한 상시 검수, 공장 검사를 통해 현장의 직접 관리를 강화합니다. 또한, 준공 검사의 경우 서류 및 마감 검사에 그치지 않고, 비파괴 검사와 안전 점검 보고서의 상호 검증을 통해 정기적인 안전 점검 횟수를 기존 3회에서 5회로 늘려 구조 안전성을 더욱 강화합니다.

더불어, ‘스마트건설처’의 신설을 통해 건설 산업의 디지털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LH는 정부의 스마트 건설 기술 확산 정책에 부응하여 스마트 건설 시장의 성장을 촉진하고, 기존의 노동 집약적인 생산 방식에서 기술 집약적인 방식으로 전환하여 안전성과 품질을 보장하겠다는 방침입니다.

2025년까지는 건축정보모델(BIM)을 기반으로 한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여 설계 및 시공에 필요한 정보를 3차원 가상공간에 입체적으로 구현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하여 전국의 건설 현장을 네트워킹하는 스마트 통합 관제 시스템을 운영하고, 설계 도면과 영상 기록 등을 공개하여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며 시공 과정을 투명하게 기록하기 위한 서버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건설사업의 책임감 있는 추진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중대한 구조적 결함을 초래한 업체에 대해서 입찰 참여 시 자격을 박탈합니다. 또한, 입찰 과정에서 시공 업체의 평가 점수 체계에 차등을 두어 우수 업체와 불량 업체를 명확히 구분하고자 합니다. 특히 LH에서 퇴직한 인사가 포함된 업체는 용역 평가 과정에서 높은 감점을 적용해 공정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고자 합니다.

지난 19일, 이한준 LH 사장은 화성에 위치한 임대주택 건설 현장을 방문하여 주택 품질 확보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하며, 자체적으로 마련한 건설 혁신 방안의 철저한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방문 당시, 이 사장은 IoT 기반 CCTV를 직접 살펴보고, 건설 혁신의 일환으로 도입된 디지털 전환 기술의 실제 적용 사례인 철근 배근 시공 단계의 영상 기록 시연을 통해 현장의 디지털 변환 상태를 점검했습니다.

이한준 사장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부실 시공 없는 고품질의 주택 건설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스마트 기술의 적극적인 도입과 생산 방식의 점진적 개선을 통해 건설업계의 혁신을 선도하고, 이를 통해 건설 생산성의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