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올해 역대 최대 17조 공사 용역 발주 

wpx_zp

LH 로고가 있는 아파트

LH 올해 역대 최대 17조 공사 용역 발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에 건설 및 용역 분야에서 사상 최대인 17.1조 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를 발주할 예정입니다.

통상적으로 LH의 연간 발주 규모는 약 10조 원에 달했으나, 올해는 건설 산업의 활성화와 주택 공급의 확대를 목표로 하여 역대 가장 큰 규모로 설정되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올해에는 5만 호의 주택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주택사업 공사(건축 및 후속 공종)의 발주 규모는 전년 대비 4.3배 증가한 13조 원으로 책정되었습니다.

정부의 건설투자 촉진과 재정의 조기 집행을 목표로 LH는 연간 발주량의 60% 이상을 상반기 중에 발주할 계획이며, 통상적으로 9월 이후에 집중되었던 주택건설공사의 발주를 2개월 이상 앞당겨 조기 착공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발주 계획을 자세히 살펴보면, 공사 부문에서는 16조 원, 용역 부문에서는 1.1조 원 규모입니다.

공사 부문의 주요 발주 계획으로는 종합심사 낙찰제가 10조 원(76건), 간이형종합심사제가 2조 원(96건), 적격심사제가 2.7조 원(760건)이며, 용역 부문에서는 종합심사가 4000억 원(76건), 적격심사가 4000억 원(458건)을 차지합니다. 특히, 종합심사낙찰제 대상의 공사 및 용역 발주 물량은 지난 해 대비 약 7조 원 증가했습니다.

공종별로는 건축 및 토목 공사가 전체 발주 금액의 대략 73%를 차지합니다. 세부적으로 보면 건축공사가 11조 원(273건), 토목공사가 1.5조 원(56건), 전기·통신·소방공사가 2조 원(442건), 조경공사가 5000억 원(56건), 그리고 기타 공사가 1조 원(118건)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용역 부문에서는 설계, 감리, 사업 타당성 조사와 같은 기술용역이 7000억 원(468건), 그리고 일반용역이 3000억 원(248건)으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LH는 발표한 발주 계획을 신속히 실행에 옮겨 건설경기의 활력을 되찾는 데 기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건설업계에서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주요 아파트 대형공사의 발주 일정은 월별, 분기별로 철저히 관리될 예정이며, 하반기 전에 주요 공사 일정을 업데이트하여 재공고함으로써 많은 건설업체들의 참여를 독려할 계획입니다.

LH의 이한준 사장은 “지난해부터 지속된 주택 공급의 감소와 건설경기의 침체로 인해 2~3년 후의 전·월세 및 매매 가격 상승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건설경기의 회복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역대 최대의 발주 물량을 준비한 만큼, 이 계획을 신속히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