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법적 지원 넘어서는 가족 친화적 경영 실천

wpx_zp

Updated on:

대한항공 비행기 이륙하는 모습

대한항공 법적 지원 넘어서는 가족 친화적 경영 실천

최근 발표된 통계청의 인구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합계출산율이 0.7명으로 나타나, 전년 대비 0.05명 감소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는 한 여성이 평생 동안 출산할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의 수가 평균 0.7명임을 의미하며, 2009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이러한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여, 대한항공은 임직원이 일과 가정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가족 친화적 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 내 불이익이 없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함으로써, 직원들이 직장 생활에 있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지원을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은 가족 친화적 경영의 중요성을 수차례 강조해왔습니다. 2022년 11월에 진행된 직원과의 만남에서 조 회장은 “자신도 세 자녀의 아버지로서 육아의 어려움을 경험했으며, 회사가 육아로 인해 직원들에게 불이익을 주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대한항공은 다양한 부서에서 다채로운 업무를 수행하는 항공업의 특성 상, 경력 단절의 우려가 크지 않으며, 앞으로 더욱 직원들이 근무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한항공은 이처럼 직원들이 가정과 직장을 양립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고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일과 가정의 조화를 이루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는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여성 직원들에게 매우 우호적인 기업으로 손꼽히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2023년 말 현재, 대한항공 직원 중 약 45%가 여성이며, 이는 전체 인원 1만9000여 명 가운데 상당수를 차지합니다. 이 회사는 직원들이 임신이나 출산으로 인해 직장을 떠나야 할지 고민하지 않도록 다양한 모성 보호 정책을 시행 중입니다. 이에 따라 매년 평균적으로 500명 이상의 직원이 육아휴직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에서는 육아휴직을 출산 직후에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자녀가 만 8세 혹은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일 때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근무시간을 주 15~35시간으로 조정하여 최대 2년 동안 단축 근로가 가능한 제도를 제공합니다.

특히 객실 승무원에게는 임신 초기부터 특별히 임신휴직을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이 있으며, 이는 출산 및 육아휴직을 포함해 최대 2년간의 휴직 기간을 보장합니다.

복직 시에는 복직 교육을 통해 오랜 기간 동안의 휴가로 인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며, 직원들이 다시 업무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실제로 임신휴직 사용률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산전후휴가 후 복귀율은 100%를 기록했습니다.

남성 직원들 사이에서도 육아휴직 사용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2023년 기준으로 전체 육아휴직 사용자 중 남성의 비율이 15%에 달하며, 이는 2년 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입니다. 대한항공은 법적인 배우자 출산휴가 제도가 도입되기 이전인 2008년부터 아버지가 된 직원들에게 유급 청원 휴가를 제공해왔습니다.

이외에도 대한항공은 출산과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 없이 지속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여러 자체적인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육아휴직 이외에도 회사의 인력 운영 상황에 따라 최대 3년까지 연장이 가능한 상시휴직이나 최대 1년까지 가능한 난임휴직 제도를 포함합니다.

임신 또는 육아 중인 직원들을 위해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는 것도 대한항공의 특징입니다. 공항 현장에서 근무하는 임산부를 위해 특별 유니폼을 지원하며, 본사 내에 위치한 항공의료센터에는 ‘모아사랑방’이라는 사내 수유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젖병 소독기와 모유 보관 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편의 시설이 갖춰져 있어 임산부 직원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육아 등의 사유로 근무시간에 변동이 필요한 경우를 위해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하는 등 유연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이러한 다양한 제도와 정책을 통해 직원들이 일과 가정 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는 직원들의 일하는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회사의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한항공의 이러한 노력은 직원들의 장기 근속을 유도하고, 우수 인재를 유치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며, 결국 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돕는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