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 양극재 수출 10만톤 돌파 전기차 120만대 분량

wpx_zp

전기차 충전중

에코프로 양극재 수출 10만톤 돌파 전기차 120만대 분량

에코프로가 양극재 분야에서 10년 만에수출량 10만 톤을 넘어서며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회사는 지난해 하이니켈 양극재의 수출이 약 10만7000톤에 달해, 이전 해의 약 8만6000톤에 비해 대략 24.4%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이니켈 양극재의 수출량은 2018년 1만6000톤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상승하여, 2019년에는 1만8000톤, 2020년에는 2만8000톤, 2021년에는 4만7000톤에 도달했습니다.

2013년에 소니에 첫 양극재를 수출한 이래, 에코프로는 기술 혁신을 통해 고성능의 하이니켈 양극재 생산에 성공, 10년 만에 수출량이 10만 톤을 초과하는 성과를 달성했습니다.

이 회사는 과거 양극재 소재를 전부 해외에 의존하던 시절부터 소재의 국산화를 이끌며 양극재 수출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에코프로가 수출한 양극재 10만 톤은 약 120만 대의 전기차를 제작할 수 있는 양이며, 이 중 약 60%는 전기차 배터리 제작에, 나머지 40%는 전동 공구용 배터리에 사용되었습니다.

올해는 하이니켈 양극재의 수출량이 약 12만 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에코프로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수출 공로를 인정받아 에코프로는 제60회 무역의 날에 에코프로비엠이 ‘30억 달러 수출의 탑’, 에코프로이엠이 ‘20억 달러 수출의 탑’,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5억 달러 수출의 탑’을 각각 수상했습니다.

국내 배터리 셀 제조사에 공급되는 에코프로의 하이니켈 양극재는 K-배터리 생태계의 핵심 축을 담당하며, 단순한 소재 수출을 넘어서는 의미를 지닌다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에코프로는 2004년 양극재 개발에 착수한 에코프로는 2013년 소니와의 협력을 시작으로 수출 길을 열었습니다.

이차전지 시장의 치열한 가격 경쟁 속에서 위기를 맞았던 에코프로는 소니에의 납품으로 ‘죽음의 계곡’을 넘어설 수 있었습니다.

당시 이동채 전 회장은 일본 경쟁사의 가격 전쟁으로 큰 타격을 입었을 때 “세계 최고의 배터리 셀 제조사인 소니를 공략하자”며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이 전 회장의 제안으로 일본 배터리 전시회에 참가해 소니와 가까운 곳에 부스를 설치하는 전략을 펼쳤습니다.

2010년, 에코프로는 일본의 대표적인 배터리 전시회인 ‘배터리 재팬’에 처음 참가하여 소니의 옆에 전시관을 마련했으나 소니의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2011년에도 동일한 전시회에 참가한 끝에 소니의 주목을 받게 되었습니다.

결국, 소니의 품질 검수 인력들이 에코프로의 충북 오창 본사로 급파되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에코프로는 소니의 엄격한 품질 기준을 충족시키며 2013년 8월부터 소니에 양극재를 시범 납품하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에코프로는 2016년 양극재 생산 사업부를 물적 분할하여 에코프로비엠을 설립했고, 이어서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에코프로이엠 등을 설립하여 한국의 이차전지 소재 수출에 크게 기여하는 가족 회사들을 만들어냈습니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에코프로는 이차전지 소재의 수직 계열화에 성공함으로써 국내외 시장에서 그 입지를 확고히 할 수 있었습니다.

에코프로는 하이니켈 양극재의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미드니켈 양극재 시장으로의 확장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하이니켈 양극재는 니켈 비중을 높여 에너지 밀도를 강화하고, 코발트 사용을 줄여 원가 경쟁력을 높인 제품으로, 전기차용 배터리는 물론 전동공구, 퍼스널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에코프로의 제품 포트폴리오 확장은 NCM811 양산 성공과 NCM 9½½의 세계 최초 상용화를 통해 더욱 탄력을 받았으며, NCM과 NCA의 장점을 결합한 NCMX 개발로 하이니켈 양극재 기술의 리더십을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

미드니켈 양극재는 니켈과 코발트를 줄이고 망간을 늘린 구성으로 원가 경쟁력과 열적 안정성을 높여, 안전성이 요구되는 분야에 적합한 제품입니다. 에코프로는 전기차 시장의 다양한 세그먼트와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이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입니다.

이와 더불어 에코프로는 미국, 유럽, 중국을 포함한 주요 수출국에서의 시장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능력 확대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현재 연간 18만 톤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2027년까지 71만 톤으로 증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시장의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입니다.

에코프로의 이러한 노력은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는 전기차 시장의 수요와 환경 규제에 대응하고, 첨단 배터리 소재 기술의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