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이앤씨 임금체불 방지 협약 체결

wpx_zp

노동자

포스코이앤씨 임금체불 방지 협약 체결

포스코이앤씨(대표이사 전중선)와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청장 민길수)이 공동으로 `건설근로자의 임금체불 방지 및 안전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이 협약식은 지난 4일 인천에 위치한 포스코이앤씨의 송도사옥에서 진행되었으며, 근로자의 생계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안전과 임금 지급의 보장이 더욱 중요해진 상황에서,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마련되었습니다. 특히, 2022년 12월 대비 2023년 12월에 건설업계의 임금체불액이 49.1% 증가하였고, 안전사고 발생률 또한 높아진 점이 이번 협약의 배경이 되었습니다.

협약에 따라 포스코이앤씨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임금체불을 방지하기 위해 그동안 공공기관 발주 현장에만 적용되었던 노무비 구분 지급 의무화 제도를 모든 건설 현장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건설 현장에서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협력업체가 위험성 평가를 포함한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러한 조치들은 건설근로자들의 안전과 권리 보호를 강화하고, 건설업계의 안전문화를 더욱 확산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포스코이앤씨의 사장 전중선은 “협력 업체의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임금체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밝혔으며, “협력사와의 상호 번영을 위해 노력하면서 건실한 산업 생태계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의 청장 민길수도 “노무비 구분 지급의 확대가 건설업계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시작점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 협약이 임금체불 방지와 산업 안전의 향상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습니다.

더불어, 국토교통부가 주도하는 스마트건설 얼라이언스에서 ‘스마트안전’ 부문의 위원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포스코이앤씨는 스마트 안전 기술의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현장 위험성 평가 교육 및 안전문화 캠페인을 포함한 여러 활동을 통해 안전문화의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은 민관이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구현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