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체코 원자력 연구개발 심포지엄 협력

wpx_zp

원자력 발전소

한국수력원자력 체코 원자력 연구개발 심포지엄 협력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11일, 체코의 프라하에 위치한 메리어트 호텔에서 ‘한-체코 원자력 연구개발(R&D) 협력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이 행사는 체코 내 새로운 원전 건설 사업을 수주하기 위한 한국과 체코 양국의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국제에너지 공동연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양국에서 원자력 분야의 주요 산업체, 학계, 연구기관의 대표 및 전문가 약 40명이 참석하였습니다.

심포지엄 개회식에서는 토마쉬 에흘레르 체코 산업통상부 실장과 홍영기 주 체코 대한민국 대사가 함께 기술 교류와 연구 협력의 지속적인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는 연설을 진행했습니다.

또한, 이 자리에서는 한국과 체코가 함께 이룬 공동연구의 주요 성과와 현재 진행 중인 2022년부터 2025년까지의 연구 프로젝트에 대한 최신 진행 상황이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한국의 APR1000 원전 노심시뮬레이터를 체코의 공과대학에 기증하는 행사도 있었습니다. 이는 양국 간의 교육 훈련 분야에서 기술 교류를 한층 더 확대하는 데 기여했습니다.

이외에도 혁신적인 소형모듈원자로인 i-SMR(한국수력원자력), 부하추종운전 모델(KAIST), 체코의 원자력 장비 기술 기준에 대한 최신 정보(체코 기술기준협회장), 원자력 분야 인재 양성 및 교류 프로그램(KINGS) 등에 대한 다양한 주제 발표가 있었으며, 이러한 발표들은 앞으로의 공동 연구 방향을 모색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또한, i-SMR을 활용한 스마트 넷제로 시티(SSNC) 구상과 한국수력원자력의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에 관한 특별 전시가 마련되어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장 신호철은 “체코와의 원자력 분야에서의 네트워크 구축과 기술 교류를 통해 양국 간 협력의 토대를 더욱 강화하고, 이러한 협력 관계를 통해 양국의 원자력 산업이 지속적으로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Leave a Comment